나는 가수다3 박정현, ‘천일동안’ 열창…“소름 돋아”
나는 가수다3 박정현, ‘천일동안’ 열창…“소름 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는 가수다3 박정현, MBC 방송 캡처

나는 가수다3 박정현

‘나는 가수다3’ 박정현이 혼신의 힘을 다해 부른 ‘천일동안’으로 가왕전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대표 음악버라이어티 ‘나는 가수다-시즌3(이하 ‘나가수3’) 12회에서는 스윗소로우-양파, 소찬휘-김경호, 하동균-박정현의 가왕전 6강이 진행됐다.

가왕전 6강은 1:1 대결이 펼쳐졌고 3팀 만이 다음 라운드 진출권을 얻게 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에 스윗소로우와 양파가, 소찬휘와 김경호가, 하동균과 박정현이 경쟁자가 돼 무대를 펼쳤다.

세 번째 경연으로 하동균과 대결을 펼친 박정현은 이승환의 ’천일동안‘으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박정현은 앞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처음 한국에 와서 처음으로 좋아하게 된 가요다. 여기가 마지막일 수도 있기 때문에 마지막 무대에 뭘 할 수 있을까 하다가 결정하게 됐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특히 “이 노래가 힘들다. 뒷부분에 힘 있게 해야 하는데 힘이 없고 연습할 때 목이 많이 쉬어서 걱정이 된다”고 걱정을 털어놨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박정현은 완벽한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박정현의 노래에 객석에서는 눈물을 흘리는 청중평가단이 곳곳에서 포착됐고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박수를 보냈다. 가왕전 결승 진출을 놓고 박정현과 경쟁을 펼쳐야 했던 하동균은 “흐름을 완벽하게 가져갔다. 내가 마치 이 노래 안에 들어있는 느낌”이라면서 박정현에게 큰 박수를 보냈다.

한편 가왕전 결승에 오를 주인공으로는 박정현을 비롯해 양파와 김경호가 선정됐다. 이날 스윗소로우는 조용필의 ’창밖의 여자‘를, 양파는 신중현과 엽전들의 ’아름다운 강산‘을, 소찬휘는 김현정의 ’멍‘을, 김경호는 윤시내의 ’열애‘를, 하동균은 김목경의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를 선곡해 최고의 무대를 선사했다.

13주 동안 단 한 명의 가왕을 뽑는 ’나는 가수다3‘ 가왕 결승전은 오는 24일 방송된다.

나는 가수다3 박정현

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