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임신, 꿈에서 소주 100병씩 마셔
소이현 임신, 꿈에서 소주 100병씩 마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소이현 임신, MBC방송화면 캡처

‘소이현 임신’

배우 소이현이 ‘섹션TV’를 통해 임신 소감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 오프닝에서는 ‘안방마님’ 소이현의 임신 소식을 전하며 축하를 건넸다.

소이현은 “너무 쑥쓰럽다. 초반이라 알리기가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이에 ‘섹션TV’ 리포터들은 매형이 뭐라고 하냐, 아들 딸 중 어떤 성별을 원하냐, 부모님 반응은 어떻냐는 등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소이현은 “인교진이 소식을 듣고 울더라”고 말한 후 “아들과 딸 중 박슬기를 안 닮은 딸이었으면 좋겠다. 아니 닮았으면 좋겠다. 앙증맞고 깜찍하게”라고 덧붙였다.

이어 소이현은 “시부모님이 참 좋아하신다”고 말했다.

황제성은 “소이현과 만나면 안부 인사 대신 ‘얼마나 마신거야’라고 물었는데 이 말이 쏙 들어갔다”며 임신 징후가 있었다고 밝혔고 박슬기 역시 “붓기가 없어졌다”고 거들었다.

이에 소이현은 “술은 나중에 천천히 마시면 되니까”라고 받아친 후 “꿈에서 가끔 100병씩 마신다”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박민수기자 kiryang@kyeonggi.com

사진=소이현 임신, MBC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