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류혜영, 충무로선 이미 ‘인정’…감독 겸 연기파 배우
‘응답하라 1988’ 류혜영, 충무로선 이미 ‘인정’…감독 겸 연기파 배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하라 1988’ 혜리ㆍ류혜영ㆍ고경표ㆍ박보검 출연진 캐스팅 완료 “안방극장 접수” 

▲ ‘응답하라 1988’ 류혜영 트위터

‘응답하라 1988’ 혜리와 열연할 류혜영은 누구? 충무로에선 이미 ‘인정’…감독겸 연기파 배우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응답하라 1988’에서 혜리와 함께 여자 주인공으로 낙점된 배우 류혜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tvN은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여성 출연진에 혜리, 류혜영, 남성 출연진에 고경표, 류준열, 박보검, 안재홍을 비롯해 이동휘, 최성원 등 젊은층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중들에게 연기로 익숙한 인물들은 아니지만, 이미 탄탄한 연기력을 인증받은 신인들이다. 

특히 류혜영은 충무로에서는 검증 받은 연기파 배우 겸 감독이다. 

류혜영은 지난 2007년 고교 1학년 재학 당시 단편영화 ‘여고생이다’로 데뷔한 뒤 ‘미성년’, ‘숲’, ‘마침내 날이 샌다’ 등에 출연해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2012년 단편 ‘졸업여행’에서 주연 ‘유나’역으로 제6회 상록수 다문화 국제단편영화제 여자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스파이’에 출연해 노은아역으로 열연, 첩보원으로서 냉철함과 카리스마를 가진 동시에 허당끼 있지만 듬직한 선배로 상큼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이날 류혜영은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응답하라 1988’ 출연 소감을 밝혔다.

류혜영은 소감에서 “‘응답하라’ 시리즈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그 스토리에 대해서도 공감이 많이 갔다”면서 “좋은 기회이고, 열심히 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내비쳤다.

한편, ‘응답하라 1988’은 조만간 캐스팅을 확정하고, 올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응답하라 1988’은 1980년대 큰 인기를 끈 MBC 드라마 ‘한지붕 세 가족’과 같은 분위기의 스토리를 그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는 ‘응답하라 1997’(2012), ‘응답하라 1994’(2013)로 한국에 복고 열풍을 몰고 오며 선풍적인 인기를 불러일으켰다. 

또한 드라마에 출연한 서인국, 정은지, 호야, 정우, 고아라, 유연석, 김성균, 손호준, 도희, 바로 등이 인기를 모으면서 스타 등용문으로 자리잡았다. 

사진=‘응답하라 1988’ 류혜영 트위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