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도서] 우리 시대 큐레이터들의 생존기 STAYING ALIVE 外
[신간도서] 우리 시대 큐레이터들의 생존기 STAYING ALIVE 外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시대 큐레이터들의 생존기 STAYING ALIVE/ 고동연ㆍ신현진 著/ 다할미디어 刊

화려한 전문직 큐레이터. 이 책은 큐레이터라는 직업의 겉포장을 벗기고 현실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담았다.

비평가 고동연과 신현진은 20년 이상의 국내 큐레이터를 만나 인터뷰했다. 단순히 미술관에서 근무하는 큐레이터만이 아니라 연구원, 정책가, 비평가로 활동한 큐레이터들의 이야기도 담겼다.

1장 ‘큐레이터의 역할이 변하고 있다’에서는 예술에 대한 범위가 확대되며 큐레이터의 분야도 넓어지고 있음을 조명한다. 2장 ‘협업하며 창조하다:큐레이터와 작가’는 전시와 연관된 기획자, 코디네이터,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일해야 하는 큐레이터들의 경험담을 엮었다.

3장과 4장은 큐레이터의 사회적 현실과 전통적인 기관 밖 제 3의 전시장에서 고군분투하는 큐레이터들의 이야기다. 마지막 5장은 큐레이터로 살아남는 비법을 전한다. 값 1만5천원

나는 왜 네가 힘들까/ 크리스텔 프티콜랭 著/ 부키 刊

우리는 늘 싸움을 반복한다. 엄마, 아빠, 친구, 동료까지… 반복되는 싸움은 우리 무의식적으로 일어나는 심리게임이다. 뻔하고 진 빠지는 심리게임 탈출 프로젝트라는 부제처럼 이 책은 부정적 관계에 솔루션을 제시한다.

저자는 말싸움에서 우리가 선택하는 역할을 세 가지 유형으로 나눈다. 피해자, 박해자, 구원자 등이다. ‘아무것도 몰라요’라는 피해자형, ‘넌 도대체 왜 그 모양이냐’고 비난하는 박해자형, ‘널 위해서야 나만 믿어’라는 구원자형을 분석하며 우리는 모두 이 역할을 관두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우리가 역할을 그만두면 심리 게임은 멈춘다는 것. 저자는 하루아침에 달라질 수 없어도 열 번 중 한 번, 다섯 번 중 한번을 줄이게 되면 어느덧 어른이 될 것이라 조언한다. 값 1만3천 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