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논란 ‘빗썸’ 실소유주 누구?…유명 연예기획사 대표
해킹 논란 ‘빗썸’ 실소유주 누구?…유명 연예기획사 대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성 소속사 사장, 4단계 거쳐 주식 보유…“실제 최대주주로 봐야”
▲ 해킹 논란에 선 빗썸의 실소유주가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 해킹 논란에 선 빗썸의 실소유주가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빗썸 홈페이지 캡처.

해킹 논란을 겪는 빗썸의 실제 소유주가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업계와 금감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빗썸 운영사 주식을 여러 회사를 통해 보유한 실소유주는 김재욱 아티스트컴퍼니 대표다. 

아티스트컴퍼니는 배우 정우성, 이정재, 하정우 등이 소속된 유명 연예기획사이며 김 대표는 창립부터 지금까지 회사를 경영해 왔다. 

그는 비티씨코리아닷컴(빗썸 운영사) 주식을 직접 소유하지 않았지만 여러 회사를 거쳐 소유하고 있어 실제 소유주로 봐도 무방하다는 것이 업계의 의견이다. 

비티씨코리아닷컴은 비트코인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기업이며 최근 해킹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회사의 주주는 비덴트(구 세븐스타웍스. 11.11%), 엑스씨피(80%), 옴니텔(8.89%) 등 IT 기업들이다. 비덴트는 엑스씨피 주식 10%, 옴니텔 주식 7.13%를 보유했고 비덴트 측은 비티씨코리아닷컴의 대주주인 엑스씨피 주식을 계속 사들일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말 기준 비덴트의 최대 주주는 18.29%를 보유한 비트갤럭시아 1호 투자조합이고, 2대 주주는 그로우스벨류 투자조합(5.14%)이다. 나머지는 소액주주로 알려졌다. 

비트갤럭시아 투자조합의 대표조합원이 바로 김재욱 아티스트컴퍼니 대표이다. 그는 다른 투자자와 함께 지분 50%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티스트컴퍼니 관계자는 “(빗썸 실소유주와 관련해) 잘 모르는 일이다.”며 “김재욱 대표 개인 일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빗썸의 지배구조를 보면, 비티씨코리아닷컴(빗썸 운영) → 엑스씨피, 비덴트, 옴니텔 → 비덴트 → 비트갤럭시아 투자조합 → 김재욱 대표 순이다.

업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이런 지분 구조로 인해 김 대표는 비덴트 11.11%, 엑스씨피 80%를 통해 비티씨코리아닷컴의 주식 91.11%에 대한 지분력을 행사할 수 있다.

김 대표는 각 회사의 등기이사로 참여했다. 그는 비덴트 이사, 엑스씨피 이사, 옴니텔 이사 등 이사로 등기된 상태다. 

비덴트 관계자는 “김재욱 대표는 우리 회사의 최대 주주인 비트갤럭시아 투자조합의 대표 투자자가 맞다”며 “김 대표는 사내 이사로 (비덴트) 경영에 참여한다”라고 말했다.

법조계에서는 실제 소유주가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한정돼 있다고 본다. 한 법무법인 관계자는 “해킹으로 인한 피해는 돈을 투자한 소유주들도 본 셈이다”며 “하지만 전문경영인을 선임할 수 있는 최대주주이거나 주주가 경영에 참여했다면 도의적인 책임 이상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빗썸을 운영하는 비티씨코리아닷컴 관계자는 “실소유주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며 “지속적인 운영인력을 충원하며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민현배기자

 


관련기사
법조계 “빗썸 해킹, 회사측 관리 소홀이면 법적처벌 가능”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해킹과 관련해 빗썸에게 법적 책임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번 해킹 사건을 빗썸 측은 단순 개인정보 유출로 규정하지만, 법조계 일각에서는 단순 유출이라도 빗썸에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것이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빗썸 직원 개인 PC에서 고객 정보가 유출된 사건과 관련, 직원의 관리 소홀로 인해 직원 개인 컴퓨터에서 정보가 유출됐다고 해도 해당 법인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즉 해당 법인이 해당 업무에 관해 상당한 주의와 감독을 게을리 한 경우에는 개인정보보호법 제74조 양벌규정에 의해 회사...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