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로봇랜드 공익시설 입주율…당초 목표 상회 연말 70% 무난
인천로봇랜드 공익시설 입주율…당초 목표 상회 연말 70% 무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청라국제도시 인천로봇랜드사업 부지에 건립한 로봇랜드 공익시설 입주율이 연말까지 70%를 무난히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당초 TP가 예상한 올해 입주율 30%보다 두 배 넘는 수치다.

3일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로봇진흥센터에 따르면 로봇랜드 공익시설에 대한 입주기업 모집 결과 11월말 기준 34개법인(입주율 66%)이 신청했다. 입주신청이 완료된 이들 법인이 정상적으로 들어오고, 이날(3일)까지 입주 완료하는 항공안전기술원(점유율 10% 차지)을 포함하면 올해 최소 70%이상의 입주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TP는 앞서 지난 8월16일 로봇(드론)·로봇 연관 아이템으로 사업을 추진하고자 하는 창업 희망자나 로봇(드론)기업·연관기업(로봇관련 제품 및 부품 생산업체), 로봇산업 관련 출연기관 및 연구소, 대학, 사업자단체, 협회 등 비영리기관 등을 대상으로 한 입주기업 모집에 들어갔다. 불과 3개월여만에 70%에 가까운 입주기업을 모집하면서 로봇랜드 활성화에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인천TP 관계자는 “로봇과 드론에 대한 수요가 많은데다가 로봇랜드 공익시설의 경우 외부에서 봤을때와 달리 한쪽에 바다를 끼고 있어 전망이 좋은데다 남청라IC로 인해 교통여건도 개선돼 타지역과의 접근도가 높다”고 말했다.

한편, 로봇랜드 공익시설은 로봇산업지원센터(지하 2층, 지상 23층)와 로봇연구소(지하1층, 지상 5층)로 구성됐다. 로봇산업지원센터는 로봇(드론)과 관련된 분야의 기업이 입주해 로봇제품을 기획, 생산, 서비스하는 공간이다. 로봇연구소는 로봇(드론)과 관련된 원천기술 개발을 포함해 사업화를 위한 기술 인증·검증, 테스트 등 다양한 연구 활동을 하는 시설이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