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비트렉스 수수료, 아무것도 말할 수 없다”
업비트 “비트렉스 수수료, 아무것도 말할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휴부문, 전체 거래량 중 20% 차지…연간 2800억원 수익 추정
▲ 이미지/업비트 홈페이지 캡쳐
▲ 이미지/업비트 홈페이지 캡쳐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급부상하는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가 해외 수수료에 대해 입을 닫았다.

17일 업비트는 해외 가상화폐거래소 비트렉스로 들어가는 수수료 제반 사항에 대해 공개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업비트는 미국 거래소인 비트렉스와 기술 제휴를 맺고 121개의 코인을 거래하고 있다.

업비트 관계자는 “비트렉스와 관계된 수수료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서 어떤 말씀도 드릴 게 없다”며 “(수수료에 관한) 모든 것이 계약에 따라 비밀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업비트에는 KRW 마켓(원화), BTC 마켓(비트코인), ETH 마켓(이더리음), USDT 마켓(테더) 등 4개 마켓이 있고 여기서 가상화폐 거래가 이뤄진다. KRW 마켓에서는 원화로 가상화폐를 사고 팔 수 있고, 나머지 3개 시장에서는 해당 코인으로 매매를 할 수 있다.

업비트 측은 전체 거래량 중 KRW 마켓이 80%를, 나머지 3개 마켓이 2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KRW 마켓은 비트렉스와 협약사항이 아니라 업비트 단독으로 운영돼 수수료의 해외 유출은 없다고 업비트는 전했다.

반면, 20%를 차지하는 3개 마켓에 대해서는 해외수수료가 존재하는지, 있다면 몇 %를 보내는지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

유진투자증권은 업비트의 일일 수수료 수익을 약 35억5천만 원, 1년 수익은 약 1조2천900억 원으로 추정했다. 업비트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약 7조원 정도로 집계됐다. 

이를 바탕으로 업비트의 3개 마켓(20% 점유)에서 발생가능한 수수료 수익을 추정하면 일간 약 7억1천 원, 1년간 약 2천580억원 정도다. 실제 수익이 얼마인지, 그 수익 중 얼마가 비트렉스로 지불되는지는 업비트가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알 수 없는 형편이다.

주요 가상화폐거래소의 거래 수수료(한화 기준)는 빗썸 0.15%, 코빗 0.08~0.2%, 코인원 0.1%, 업비트 0.05~0.25%로 조사됐다. 업비트는 수수료 최고 구간이 타 거래소에 비해 높다는 투자자들의 지적을 받아왔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비공개는 쌍방 계약에 따라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약 수수료 해외 유출이 있다면 세금 납부 등 정당한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다”며 “그렇지 않고 수수료를 가상화폐로 송금한다면 세금 등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업비트 관계자는 “수수료에 대해서 어떤 내용도 말씀드릴 수가 없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