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임현식 "박원숙과 재혼? 부끄럽다"
'마이웨이' 임현식 "박원숙과 재혼? 부끄럽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배우 임현식 방송 캡처. TV조선
▲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배우 임현식 방송 캡처. TV조선
배우 임현식이 박원숙과의 재혼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임현식은 19일 방송된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박원숙에 대해 "주변에서 서로 조건도 좋고 잘 맞으니 재혼하라고 한다. 내 입장에서 그런 이야기는 좀 부끄럽다"고 털어놨다.

그는 "박원숙과 내가 같이 산다? 한 방에서 아무렇게나 옷을 입고 있다? 그렇게 생각하면 재미도 있다. 하지만 쓸쓸하기도 하다. 또 무의미한 느낌도 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임현식은 "이제 우리가 나이가 들어 그런가 보다. 가까운 관계일수록 둘이서 같이 산다는 것이 좀 민망해지고 그렇다"고 밝혔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