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혜은이 "'비가' 녹음 당시 노래 그만두려 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혜은이 "'비가' 녹음 당시 노래 그만두려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한 가수 헤은이. KBS1
▲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한 가수 헤은이. KBS1
가수 혜은이가 노래 '비가'에 얽힌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혜은이는 지난 21일 방송한 KBS1 '박원숙의 같이삽시다'에 출연해 자신의 애창곡인 '비가'를 부르며 눈물을 흘렸다. 혜은이의 눈물에 함께 자리한 출연진도 눈시울을 붉혔다.

헤은이는 "제가 처음 이혼할 때 딸을 데려가지 못하게 했다. 딸이 아빠를 좋아했는데, 그게 너무 가슴이 아팠다"며 "그래서 이 노래를 부를 때마다 그 애가 생각난다. 그때 노래를 그만두려고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하지만 내가 TV에 나가지 않으면 혹시 딸이 내 얼굴을 잊지 않을까 생각해 계속 활동했다"며 "30년을 기도했는데 딸이 결국 저에게 왔다. '비가' 녹음 때는 너무 눈물이 나서 감정대로 하지 못했는데, 딸이 오고 나서 이 노래를 가장 잘 부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