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명준석 군, '심상정·추미애·이준석'과의 만남 현장
'영재발굴단' 명준석 군, '심상정·추미애·이준석'과의 만남 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재발굴단' 명준석 군, 심상정·추미애·이준석 의원과의 만남 현장. SBS
▲ '영재발굴단' 명준석 군, 심상정·추미애·이준석 의원과의 만남 현장. SBS
지난 주 세상을 바꾸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며 큰 화제가 되었던 12살 정치 영재 명준석 군이 심상정 의원, 추미애 대표, 이준석 후보와의 만난다.

1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준석 군과 심상정, 추미애, 이준석 등 유명 정치인들과 만남이 공개된다.

그야말로 '걸어 다니는 정치 백과사전'인 준석 군은 역대 대통령의 재임 기간, 정치 행보, 집권 당시에 일어난 사회 전반의 일을 모두 알고 있는 것은 물론,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15명의 후보 각각의 공약과 선거 캠페인 송까지 줄줄 외우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가 정책이 잘 실행되고 있는지 확인하는 등 국민으로서 정치에 적극 참여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런데 최근 준석 군에겐 고민이 생겼다. 학교에서 꿈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해보는 숙제를 받았기 때문. 좋은 정치인이 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보지만 좀처럼 답을 찾지 못하던 준석 군은 현직 정치인들과 만남을 통해 깨달음을 얻어 보기로 했다.

그렇게 성사된 '영재발굴단' 최초, 영재와 정치인과의 특급 만남. 국회의사당에 입성한 준석 군이 만난 첫 번째 정치인은 바로 지난 19대 대선후보였던 심상정 의원. 심 의원은 이야기를 하던 중 "준석 씨는 앞으로 저랑 친구 해요!"란 말을 던졌다고. 이어 준석 군은 국회의원에 도전했던 젊은 보수 이준석 후보를 만났다.

마지막 만남은 바로 추미애 대표로 제 1당 대표와의 만남답게 준석 군은 각종 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들을 쏟아냈다. 준석 군의 해박한 정치 지식에 추미애 대표는 "질문 수준이 국회의원 수준이에요"라며 당황했고, 스튜디오에선 '마치 청문회 같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과연 준석 군은 세 정치인과 만남을 통해 '좋은 정치인이 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었을까? 12살 정치 영재 명준석 군의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늘(1일) 오후 8시 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