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성형해명 "수술? 배포 없어…눈·코 내꺼"
방미 성형해명 "수술? 배포 없어…눈·코 내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방미 방송 캡처. TV 조선
▲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방미 방송 캡처. TV 조선
가수 방미가 성형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방미는 지난 23일 방송된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 복귀 후 성형을 했다는 루머에 말문을 열었다.

방미는 "제가 와서 텔레비전 나오니까 많은 분들이 제일 궁금해 하는게 '얼굴을 얼마나 많이 고쳤나?' 그것에 대해서"라며 "텔레비전 몇 번 나왔는데 양악 수술 이야기까지 나오고 눈은 당연하고 코도 당연하게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다 내 코고 내 눈이다. 안 그래도 눈이 처져서 힘들다. 양악 수술은 생명을 걸고 하는 일이라 내가 그렇게 그런 면에서는 배포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별 얘기가 다 나오기에 도리어 고맙게 받아들였다. 이 나이에 나쁜 얘기 쓴다고 기분이 나쁘거나 하지 않는다. 보시는 대로 내 얼굴 그대로 내 옛날 모습 그대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설소영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