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김명연, 현지실사 피한 수입식품, 부적합률 10배 높아
[국감] 김명연, 현지실사 피한 수입식품, 부적합률 10배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김명연 국회의의원(안산 단원갑)1 프로필 사진
▲ 김명연 의원

현지실사를 회피한 해외 식품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대장균 등이 검출되는 등 전체 식품 대비 부적합률이 10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안산 단원갑)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해 위생상의 이유로 현지실사를 결정한 247개의 해외제조업체 중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사유로 34개 업체를 현지실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추후 해당 업체들의 제품에 대해 통관단계에서 정밀검사를 한 결과 위생상의 문제 등으로 인한 부적합률은 8.4%로, 전체 정밀검사 대상의 평균 0.84%의 10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식약처는 현지 제조업체에 대한 현지실사를 나가고 있다. 이 현지실사를 통해 부적합으로 판정된 업체들은 그 즉시 수입 중단이라는 제재를 받는다.

이번 사례처럼 현지업체가 연락을 받지 않거나 현지실사를 피할 경우 식약처는 국내로 반입되는 통관단계에서 해당 업체의 제품에 대한 검사만을 진행할 수 있으며, 부적합으로 판명 시 당시 수입된 물량에 대해서만 폐기 또는 반송 할 수 있다.

결국 이번에 현지실사를 회피한 업체 34곳에 대해서 식약처는 통관 단계에서 정밀검사만을 진행했으며, 총 190개 제품 중 16개(8.4%)에서 대장균 검출 등으로 인해 부적합이 발생했음에도 수입중단이 아닌 폐기 또는 반송 조치만을 취했다.

김 의원은 “현지실사는 애당초 식품의 안전에 우려가 있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감사원 감사 결과 식약처는 현지업체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이유로 소극적으로 해당 업체들을 현지실사 대상에서 제외했다”며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위한 현지실사의 당초 취지를 상실한 행정편의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