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힐링캠프 거절 이유, 일이 너무 잘 돼서? "이유도 거성답네"
박명수 힐링캠프 거절 이유, 일이 너무 잘 돼서? "이유도 거성답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박명수가 힐링캠프 출연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박명수, 구준엽, 가희, 돈 스파이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는 "힐링캠프 CP님이 1년 동안 나와달라고 했지만 여기에 나왔다"라며 "사건 사고가 전혀 없다. 나는 기분 나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이 너무 잘된다. 나가서 일이 잘된다고 하면 욕을 먹는다"라며 힐링캠프 출연 거절 이유를 밝혀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박명수 힐링캠프 거절 이유'를 접한 누리꾼들은 "아 진짜 빵터졌네", "역시 거성은 달라", "박명수 힐링캠프 거절 이유 진짜 최고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