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한국석유관리원, 정부3.0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지역사회 성남시

한국석유관리원, 정부3.0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 한국석유관리원, 정부3.0 우수사례 경진대회 입상자 단체사진
 

한국석유관리원, 정부3.0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신성철)은 8일 본사 사랑나눔터에서 2016년 한 해 동안 본사 및 각 본부별로 추진한 정부3.0 우수사례를 선발하고 그 성과를 공유·확산하기 위한 ‘2016년도 정부3.0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경진대회는 업무영역 전반에 걸쳐 정부3.0 핵심가치인 서비스 정부, 유능한 정부, 투명한 정부를 실천하기 위해 31건의 사례를 공모한 가운데 각 부서 정부3.0 실무자들의 1차 예선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작 8건을 선정, 최종 PT평가를 진행했다.

 

최우수상은 기관 간 협의체 운영을 통한 군납 석유제품 품질관리 사례를 발표한 수도권북부본부의 ‘치외법권 지대 품질관리 첫 걸음’이 차지했다.

 

최우수 사례는 군납 석유제품의 품질관리 필요성 대두에 따라 석유관리원을 중심으로 국방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주한미군 국방성 등 5개 기관 협업을 통해 치외법권 지대의 불법행위를 최초로 단속해 연 56억원 세수탈루를 차단하고, 미군납 석유유통시장의 투명성 확보에 기여했다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도 가짜석유원료 위장수입 불법유통 확산 차단방안, 휴업주유소 안심관리시스템 운영방안 등이 우수상과 장려상 등을 각각 수상했다.

 

신성철 이사장은 “다양한 분야의 정부3.0 우수사례를 통해 양질의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기관으로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온 역량을 모아달라”고 밝혔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