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광명시, 예비 사회적기업에 전문인력 배치
지역사회 광명시

광명시, 예비 사회적기업에 전문인력 배치

광명시는 관내 예비 사회적기업의 경영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 인력을 투입하는 ‘전문인력 지원사업’을 공모한다.

시는 올해 예비 사회적기업에 기획·영업·회계·홍보·마케팅 등 전문인력 2명을 투입, 경영개선을 통한 예비사회적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신청자격은 광명시에 소재한 예비 사회적기업으로, 전문인력 지원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갖춰 오는 19일까지 기업지원과에 제출하면 된다. 선정된 예비 사회적기업은 전문인력 1명에 대해 월 150만원을 최대 10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예비 사회적기업들을 대상으로 1월중 선정, 2월부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 기업에 배치될 전문 인력은 기획, 회계, 영업, 홍보 등 기업 경영에 필요한 특정분야의 업무에 2년 이상 종사한 경력자 및 관련 분야 경제·경영학 관련 석·박사 학위 소지자다.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 지속가능한 일자리 제공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는 동시에 수익을 창출하는 경제활동을 하는 기업이며, 예비 사회적기업은 고용노동부의 인증을 받지 않았으나 사회적기업 실체를 갖추고 사회적기업으로 전환을 준비하는 기관이다. 현재 광명시에는 2개의 사회적기업과 6개의 예비사회적기업 등 총 8개의 사회적기업이 있다. 광명=김병화기자bhkim@kyeonggi.com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