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재원, 훈남포스 뒤 싸늘한 미소…감춰진 비밀 있나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재원, 훈남포스 뒤 싸늘한 미소…감춰진 비밀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1113000044_0 복사.jpg
▲ MBC 새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첫 회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가 김재원이 의문의 캐릭터로 등장,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첫 방송된 MBC 새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첫 회에서는 이현우(김재원 분)는 훈훈한 외모에 재력까지 완벽하게 겸비한 캐릭터로 등장, 눈길을 모았다. 
 
형섭(김창완 분)의 빌라 건너편 집으로 이사를 한 현우는 테라스에서 미옥(나문희 분)과 정애(김혜옥 분)를 향해 환한 인사를 건네며 첫 만남을 가졌다. 
 
그러나 날이 어두워지자 다시 테라스에 나와 싸늘한 표정으로 밖에 나와 있는 정애를 감시하는가 하면 시시때때로 형섭의 집을 의미심장하게 응시했다. 

형섭의 가족과 밝혀지지 않은 사연이 숨어있음을 암시, 앞으로 이어질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한편 MBC 새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는 자식들을 출가시키고 자신만의 시간을 즐기려는 노부부에게 4남매가 유턴해 돌아오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매주 토, 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