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매월 마지막주 1인당 7권에서 14권으로 대출 확대
용인, 매월 마지막주 1인당 7권에서 14권으로 대출 확대
  • 안영국 기자 ang@kyeonggi.com
  • 입력   2017. 01. 22   오후 4 : 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 무한독서주간홍보물
▲ 무한독서주간홍보물

용인시는 올해부터 시민들의 도서관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달 마지막 주를 ‘무한독서주간’으로 정하고 도서 대출을 1인당 7권에서 14권으로 2배 확대키로 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연체로 이용이 중지된 회원이나 장기간 도서를 반납하지 않은 회원도 도서를 반납하면 책을 빌려볼 수 있다. 이달 독서주간은 오는 23~29일까지다.

시는 이와 함께 원하는 책이 가까운 도서관에 없을 경우 다른 도서관에 신청해 받아볼 수 있는 ‘상호대차서비스’도 기존 12개 도서관에서 구갈희망누리, 시청 디지털도서관, 양지해밀도서관, 이동꿈틀도서관 등 4곳을 확대하기로 했다.

서비스는 매주 화·금요일에 1인당 2권을 용인시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경기도민이라면 누구나 가까운 용인시 도서관에서 회원 가입하여 도서를 대출할 수 있다.

도서관 관계자는 “올해는 보다 많은 시민들이 도서관을 찾고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도서대출 서비스를 대폭 확대해 운영하기로 했다”며 “시민들이 편리하고 쉽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불편사항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안영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