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용인시에 이웃돕기 성금 3억9천만원 전달
삼성전자, 용인시에 이웃돕기 성금 3억9천만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1 삼성전자 오케이365희망천사기금 전달식

용인시는 ㈜삼성전자가 저소득층을 돕는 데 사용해 달라며 용인·화성·평택·오산 등 4개시에 총 3억9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기금은 ㈜삼성전자가 기흥과 화성 사업장 반경 5㎞안에 있는 용인·화성·평택·오산 등 4개시의 저소득층에게 365일 희망을 전한다는 목표로 명칭을 ‘오케이 365희망천사’로 정하고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하는 사업이다.

기금은 용인·화성에 각각 1억5천880만 원, 평택·오산에 각각 2천220만 원, 4개시 공동기금으로 2천800만 원이 지원된다.

최근 진행된 전달식에는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삼성전자DS부문 사회봉사단 홍영돈 부단장, 나래울 화성시복합복지타운 김정희 관장, 평택시 부락종합사회복지관 박인희 관장, 오산종합사회복지관 조병오 관장 등이 참석했다. 

정 시장은 “매년 삼성전자의 사회공헌으로 공적 지원이 어려운 복지사각지대 이웃들이 큰 도움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간과 공공기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희망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 4개시에 희망천사기금 13억 원을 전달해 1천300곳의 저소득가구가 긴급구호 및 집수리 등의 혜택을 받았다.

용인=강한수·안영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