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리뷰] 굿모닝하우스 누구나 갤러리 ‘수월경상-물 안에 달빛을 담다’
[전시 리뷰] 굿모닝하우스 누구나 갤러리 ‘수월경상-물 안에 달빛을 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소리·빛… 홀로그램, 자연을 담다
그룹 크하그 기획전 ‘수월경상’ 파도 치고, 달 형상 보이는 등 오묘한 빛으로 만든 신비로움
1.JPG
홀로그램(Hologram)은 실제 보이는 것처럼 대상을 구현한다. 완전하다는 뜻의 holos와 그림이라는 의미의 gram을 더한 말이다.

지폐의 위조 방지 표식이나 스티커 등에 평면에 이용하는 홀로그래피 기술은 비교적 널리 활용되고 있다. 최근 무대 공연은 다양한 효과를 줄 수 있는 홀로그램을 이용하고 있다.

홀로그램을 색다르게 이해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국내 최초 홀로그램 미디어 아트 그룹인 크하그(KHAG:Korea Hologram Artist Group)가 기획한 전시다. 이들은 오는 24일까지 굿모닝하우스 누구나 갤러리에서 기획전을 열고 있다.

<수월경상(水月鏡像)-물 안에 달빛을 담다>는 바람과 소리, 빛 등 자연의 감각을 콘셉트로 한 전시다.

전시장 1층에 들어서면 30m 가량 되는 한지가 나부끼는 것이 보인다. 작품은 공간에 바람이 머물게 하며 계속 흐른다는 걸 드러낸다. 실제로 전시장 내에 바람이 부는 것은 아니지만 한지 중간중간 담긴 홀로그램이 조명을 받아 펄럭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방의 필기>라는 이름의 이 작품은 유랑하는 이방자를 바람에 대입한다. 불에 그을린 자국 속 부착된 홀로그램 속에 보이는 형상은 각기 다르다. 이방자가 머물렀던 기억 속 공간들을 담아낸 듯하다.

2층으로 올라가면 묘한 소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오묘한 빛을 내는 홀로그램 필름이 눈을 사로잡는다. 홀로그램 필름은 거친 파도가 흐르는 것처럼 보인다. 이 작업은 소리를 파동으로 표현한 것이다. 기획자들은 규정하지 못한 옥타브와 혼란으로 생긴 백색소음을 보여주고자 의도했다. 끝없이 반복되는 소리가 차 있는 전시장에는 아이러니한 고요함이 머무른다.

전시작 중 <달의 바다>는 기획자들의 의도를 가장 잘 담고 있다. 긴 욕조 위에 매달려 있는 액자에는 달의 형상이 보인다. 빛을 주제로 한 이 작품은 스스로 빛낼 수 없어 태양빛에 의존하는 달을 잘 나타냈다. 실제를 바로 볼 수 없는 현대사회를 반영했다.

욕조 위에 홀로그램으로 떠 있는 달을 보려면 방향과 각도를 잘 맞춰 감상해야 한다. 허공에 떠 있는 형상이 감성적이며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

크하그 그룹은 홀로그램의 특수성에 메시지를 담아낸 독특한 전시를 펼쳤다. 이들의 두번째 정기전 <수월경상>은 홀로그램의 가능성을 확장하며, 관람객에게는 색다른 자극을 준다. 전시는 밤에 보면 더 아름답다.

손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