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3번째…삼육대 총학생회장 임기 마치며 ‘또 기부’
벌써 3번째…삼육대 총학생회장 임기 마치며 ‘또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박인규 부총학생회장, 김준섭 총학생회장, 곽다빈 총무부장
왼쪽부터 박인규 부총학생회장, 김준섭 총학생회장, 곽다빈 총무부장

세밑 ‘기부한파’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기부 손길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삼육대 총학생회장이 벌써 3번째 기부를 이어오고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번엔 총학생회 임원도 함께했다.

삼육대 김준섭 총학생회장(원예학과 4)과 박인규 부총학생회장(원예학과 3), 곽다빈 총무부장(컴퓨터학과 3)은 최근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써달라며 360만 원을 학교에 전달했다. 이들은 임기를 마치며 ‘학생회 임원장학금’으로 받은 금액에서 각각 200만 원, 100만 원, 60만 원을 갹출해 기부금을 마련했다.

김준섭 총학생회장의 기부는 벌써 세 번째다. 지난 2016년 군 복무 중 성추행범을 붙잡아 학교로부터 선행 장학금을 받았는데, 당시 김씨는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지 못한 모녀가 저수지로 차를 몰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뉴스를 보고 “어려운 학생이 등록금을 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장학금으로 받은 100만 원 전액을 학교 측에 전달했다. 지난 6월에는 학교발전기금 모금캠페인 ‘글로리(Glory) 삼육’에 힘이 되고 싶다며 아르바이트를 해가며 틈틈이 모은 200만 원을 쾌척했다.

김준섭 총학생회장은 이번에 기부한 장학금 200만 원을 더해 누적 기부금 500만 원을 채웠다. 삼육대 측은 재학생 개인이 500만 원 이상 기부한 경우는 굉장히 드문 사례라고 전했다.

지난 1년간 함께 수고한 학생회 임원도 뜻을 같이했다. 박인규 부총학생회장은 “윗물에서 기부를 하니 아랫물이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전했으며, 곽다빈 총무부장은 “지난 1년간 학생회 일을 하면서 오히려 내가 더 많이 얻었다. 받은 것만큼 학생들에게 돌려주고 싶었다”고 기부 이유를 설명했다.

김준섭 총학생회장은 “얼마 전 장학금 전달식에선 총장님이 ‘이번엔 꼭 자신을 위해 쓰라’고 하셨다”며 “하지만, 기부를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기부야말로 나를 위해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부가 꼭 재력가나 단체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저처럼 평범한 학생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요즘 추운 날씨만큼이나 기부 한파가 매섭다는 뉴스를 봤는데, 기부문화가 보다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육대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위한 장학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