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돈이 없어서…” 예술단 일방 해체 논란
양주시 “돈이 없어서…” 예술단 일방 해체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내년 운영비 전액 삭감
단원들 “일방적 결정” 강력 반발
市 “정상화 문제 다방면” 검토

양주시가 내년도 양주시 예술단의 운영예산 전액 삭감을 이유로 십여년간 운영해온 예술단 운영 종료를 선언한 뒤 단원들의 해촉을 일방적으로 결정, 반발을 사고 있다.

특히 시는 이 과정에서 별다른 설명없이 예술단 사무실 앞 알림판에 단원 해촉 사실을 일방적으로 공지한 것으로 드러나 10여년간 활동해온 단원들을 무시하는 행위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27일 시와 예술단에 따르면 시는 지난 26일 오전 양주시 시립합창단, 교향악단이 사용하는 사무실 게시판에 내년도 예술단 운영예산이 전액 삭감돼 사업을 종료키로 했다며 단원 전원에 대해 내년 1월1일자로 해촉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게시했다. 이에 따라 양주시 시립합창단 단원 28명 전원과 시립교향악단 36명 전원은 12월 31일자로 공식 해촉위기에 직면했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합창단원과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예술단원들은 예술단 운영 정상화를 위한 양주시민대책위를 구성하고 이날 오전 양주시청 앞에서 집단해고에 따른 양주시, 양주시의회를 규탄하는 집회를 통해 집단해고사태 해결과 예술단 운영 정상화를 요구했다. 예술단원들은 “단원 누구도 이런 결정이 있기 전 사전통보를 받은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예술단원 60명은 비정규직으로 월 50만~60만원을 받고 시민들에게 양질의 공연을 위해 노력해 왔음에도 시는 예술단원과 해체에 따른 한 마디 상의도 없었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이어 “10년 이상 계속해 왔던 사업을 중단한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없으며 더욱이 이번 일방적인 예술단 해체 결정과 단원 전원 해촉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고 다시 양주시민들에게 돌아가기 위해 강력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양주시의회는 제300회 정례회 중 내년도 예산심의에서 7억 원 규모의 예술단 운영비 전액을 삭감했다. 예술단 내부 불협화음에다 노조 설립 등이 운영비 전액삭감을 낳게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이번 해체 결정은 시의회가 예술단 운영비 전액을 삭감한데 따른 조치다”며 “앞으로 예술단 정상화 문제는 다방면으로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양주시립예술단의 사무실(연습실) 임대료, 지휘자 등 단원들의 월수당(6억3천250여만 원) 등 운영비와 공연료 등으로 한해 7억여원을 사용하고 있으며 최근 일부 단원과 지휘자간 갈등으로 노조를 설립하는 등 내부 갈등을 빚어 왔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