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BS 연기대상' 효린 의상에 네티즌들…"섹시인가, 퇴폐인가"
'2018 KBS 연기대상' 효린 의상에 네티즌들…"섹시인가, 퇴폐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KBS 연기대상'에서 효린의 파격적인 무대의상과 퍼포먼스에 대해 네티즌들이 과하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방송 캡처
'2018 KBS 연기대상'에서 효린의 파격적인 무대의상과 퍼포먼스에 대해 네티즌들이 과하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방송 캡처

가수 효린이 '2018 KBS 연기대상'에서 보인 파격적인 무대 의상과 퍼포먼스가 논란이 되고 있다.

효린은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KBS 홀에서 진행된 '2018 KBS 연기대상' 2부 축하 무대를 꾸몄다. '태엽시계'를 부르며 등장한 효린은 이어 '바다보러갈래'와 '달리' 등을 소화했다.

재킷을 벗은 효린은 에어로빅을 연상케 하는 의상으로 참석한 배우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 파격적인 춤사위를 선보였다. 이에 관련 기사의 댓글에서 의상과 퍼포먼스를 두고 네티즌들은 과하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엉덩이 못 보여줘 난리들이네. 논란이지만 화사 기사나고 이름 뜨는 거 보고 부러웠나. 둘 다 진짜 싫다"(bwii****) "이젠 뭘 해도 안 먹히니깐 어그로만 남았네. 섹시인가, 퇴폐인가"(kiha****) "티비로 봐도 예쁘기 보단 너무 민망해서... 시상식과 안어울려서 좀 그랬네요"(icee****) "가족들이랑 다 같이 보는데 이게 뭔…욕심 많은 건 알겠지만 때와 장소를 가리세요. 음악 축제도 아니고 뭔 짓이야"(jose****)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