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3기 신도시 주민대책聯 갈등만 남긴 채 끝난 첫 간담회
국토부·3기 신도시 주민대책聯 갈등만 남긴 채 끝난 첫 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 오가며 한때 긴장감도
“지정 백지화” 28일 투쟁 예고
▲ 간담회 (1)

국토교통부와 3기 신도시 주민대책연합회간 간담회가 처음으로 진행됐지만, 성과 없이 갈등만 남긴 채 종료됐다.

국토부와 3기 신도시 주민대책위원회간 첫 간담회가 19일 남양주시의회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2월26일 국토부 앞 대규모 집회 당시 협상테이블을 마련하기로 한 뒤 열린 첫 회의로,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 추진단장과 LH 관계자 10여 명, 주민대책연합회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연합회에는 왕숙지구 기업 국민대책위원회, 왕숙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왕숙2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계양 테크노벨리 주민대책위원회, 과천 공공주택지구 연합대책위원회, 하남교산지구 고향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가 동참했다.

간담회는 공개를 원하는 연합회와 비공개를 요구하는 국토부간 승강이가 벌어져 예정된 시간보다 30분가량 지체된 채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연합회는 ▲정책적 하자 ▲생존권 교통대책의 부재 등 문제를 다시 거론했지만, 국토부와 LH측이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서 고성이 오가는 등 한때 긴장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연합회측 위원장들은 “3기 신도시 발표는 절차를 무시한 일방적 발표로 주민의 50년 재산권을 제약해 놓은 것도 모자라 생존권을 박탈했다”면서 “선교통 선자족을 먼저하고 후개발 약속을 반드시 지켜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구지정도 안 된 상태에서 보장자문단을 운영하는 행정이 말이 되느냐”라며 “기본권과 권익을 침해하지 않는 올바른 정책을 펼치고, 선량한 주민을 희생시키는 개발계획을 즉각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주민대책연합회는 오는 28일 청와대 대규모 연합 집회를 통해 3기 신도시 지정 백지화를 위한 강력한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2차 간담회는 내달 중으로 다시 재개될 예정이다.

남양주=김성훈ㆍ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