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논란 겪는 시장 관사 마련 계획 결국 철회
고양시, 논란 겪는 시장 관사 마련 계획 결국 철회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4. 09   오후 5 : 16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전 사라진 시장 관사를 다시 만들기 위해 억대의 예산을 세웠던 고양시(본보 4월9일자 12면)가 해당 계획을 철회했다.

고양시는 시장 관사 추진 계획을 여론 수렴 등 여러가지 사안을 고려해 철회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시장 관사 계획을 두고 비판 등 논란이 계속되자 시의회 의결을 하루 앞둔 이날 결국 철회를 결정했다.

또 관사 추진으로 편성한 예산은 시민을 위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고양시의회 제230회 임시회에 1급 관사 임차보증금과 인테리어 비용 등 관사 마련에 필요한 5억4천170만 원의 예산 심의를 요청했다.

이재준 시장의 현재 집주소가 SNS에 노출돼 집 앞에서 시위 등 집단민원 제기가 빈번하고 심지어 만취한 민원인이 찾아오는 등 가족과 주변 거주민들까지 피해가 있어 별도의 공간이 필요하다게 관사 추진 배경이다.

그러나 심의과정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관사 추진은 바람직 하지 않다”며 제동을 걸었고 지역 여론 역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졌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예산 편성과 집행에 좀 더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며 “여론 등 여러가지 사안을 감안해 철회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