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 원 내고 55만 원어치 쓸수있는 '양평통보' 19일부터 발행
50만 원 내고 55만 원어치 쓸수있는 '양평통보' 19일부터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 2019년 일반발행 45억, 청년수당 및 산후지원금 15억 총60억 원 발행

양평군이 19일부터 사용자가 월 최대 50만 원을 적립하면 5만 원의 포인트를 추가로 받아 55만 원을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 ‘양평통보’를 발행한다..

양평군은 18일 오후 2시 군민회관에서 양평통보 설명회를 개최하고, 양평 통보의 발급요령과 사용법을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정동균 양평군수, 이정우 군 의장과 군의원을 비롯해 지역 화폐에 관심을 가진 주민 500여 명이 참석했다.

군이 올해 발행하는 양평 통보는 정책발행분 15억 원과 일반발행분 45억 원을 포함 총 60억 원이다.

정책발행이란 경기도 거주 3년 이상인 만 24세 청년에게 분기별 25만 원씩 연간 100만 원을 지원하는 청년 배당과 부모 중 1명이라도 1년 이상 경기도에 거주하는 출산가정에 2019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 1명당 50만 원씩을 지급하는 산후지원금이다.

일반발행은 양평군에 주소를 둔 만14세 이상 희망자만 월 최대 50만 원, 연간 최대 500만 원 한도 내에서 발행한다.

양평통보 사용자가 매달 자신의 거래은행 계좌에서 양평통보에 50만 원 한도 내에서 금액을 적립하면 적립금액에 10%를 더한 금액을 양평통보용 카드로 일반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또 양평통보 카드를 받는 일부 가맹점에서는 양평통보 사용자에게 별도로 3~5%의 추가할인을 할 예정이어서 ‘양평통보’ 사용자는 최대 15%의 높은 할인율을 적용받을 수 있다.

사용처는 양평군에 사업자등록이 된 IC카드 단말기가 구비된 업소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명시된 대규모,준대규모 점포 및 대형유통기업직영 슈퍼마켓, 유흥업소 및 지하철,버스내 교통카드 단말기는 제외된다. 양평군의 할인점 중 롯데마트와 메가마트를 제외한 모든 할인점, 편의점, 일반 상가나 식당에서 사용 가능하다. 주유소도 극히 일부의 대규모회사 직영점만 제외하고는 사용 가능하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역상권을 살린다는 양평통보의 취지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자발적인 사용이 우선이라는 판단에서 최고 수준의 소비자 혜택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양평통보는 시중에 나와있는 그 어떤 카드도 따라오지 못할 최고 15% 수준의 할인을 제공한다. 양평통보의 발행으로 지역경제의 선순환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경기도의 대부분의 지역화폐가 6%의 추가 포인트를 주는데 반해 양평군은 10%라는 가장 높은 포인트를 적용했고, 1인당 월 한도금액도 50만 원으로 최고수준인 점에서 소비자의 혜택이 가장 크다. 따라서 지역 화폐 발행에 따른 지역 중소상인들의 매출증대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