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소방서, 폭염 취약자 대상 119 무더위 쉼터 운영
이천소방서, 폭염 취약자 대상 119 무더위 쉼터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소방서(서장 고문수)는 이번달부터 오는 9월까지 4개월 동안 소방서 1층 민원실을 폭염 취약자 대상 119 무더위 쉼터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소방서의 무더위 쉼터는 24시간 소방서를 방문하는 민원인 및 집배원·택배기사 등에게 적정 실내온도(26~28℃) 유지 및 시원한 물 제공, 건강상담 등을 진행하며 열대야 시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탄력적 운영을 한다.

특히 소방서 무더위 쉼터에서는 샤워실 이용이 가능하며 무더위 쉼터 외에도 독거노인 등 에너지 취약계층 및 도로 물뿌리기 등 급수지원도 제공하고 있다.

고문수 서장은 “이천소방서 119무더위 쉼터는 폭염에 대비해 시민들이 시원하고 안전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탄력 운영되므로 지역주민들이 언제든지 편안히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