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결의
부천시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결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의회는 18일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을 즉시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규탄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제23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21세기 첨단산업 소재를 경제보복으로 활용한 일본 정부의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란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에 정면 배치된다”며 이같이 결의했다.

시의회는 “일본 아베 정부가 지난 7월 1일부터 반도체, 디스 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한편, 포괄적 수출 우대 자격을 의미하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하는 절차를 강행했다”면서 “이는 우리 대법원이 일본 아베 정부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시의회는 “이러한 불법적인 행위에 대한 적반하장격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관련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외교적 노력을 통해 합리적으로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나 일본 아베 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이러한 엄중한 사태에 대한 대한민국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함으로써 일본 아베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요구하며 부천시의회는 한마음 한뜻으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