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시원한 만화바캉스 즐기자
14일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시원한 만화바캉스 즐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18. 5일간 ‘만화, 잇다’ 주제 한국만화박물관 등 일원서 개최

제22회 부천국제만화축제가 14일부터 18일까지 부천 한국만화박물관과 부천영상문화단지 일원에서 개최된다.

12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는 아시아 최고의 대표 만화축제는 올해 만화를 통해 세대, 성별, 종교, 국가를 초월해 모두 하나 될 수 있다는 뜻을 담은 ‘만화, 잇다’를 주제로 준비됐다.

14일 저녁 개막식에서는 22년간 끊임없이 발전해 온 만화산업의 발전상을 미디어아트와 마임 퍼포먼스로 표현하고, 부천 유스콰이어 합창단과 뮤지컬 콜라보레이션 공연이 펼쳐 진다. 아울러 개막 선언과 함께 축제 홍보대사인 ‘크라잉넛’의 에너지 넘치는 공연으로 4일간의 이어진다.

매년 5천여 명의 코스튬플레이어가 찾는 코스프레 성지로 평가받는 만화축제는 올해 국제적 면모를 드높인다. 국내 최초로 지난 6월부터 한국을 포함, 해외 9개국(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네덜란드 등) 현지 예선전을 거쳐 선정된 각국 최고 코스튬플레이어들이 이 곳에서 월드챔피언십을 갖는다. 2017년 시작된 ‘경기국제코스프레페스티벌’은 예선전 우승자들의 본선 경연으로 16일 오후 7시에 펼쳐지며, 만화축제만의 화려하고 이색적인 광경을 연출한다.

시민과 함께 화려한 볼거리, 다채로운 즐길 거리, 맛깔나는 먹거리 등 삼박자도 풍성하게 준비됐다. <너의 모든 순간을 사랑해> 배성태, <곱게 자란 자식> 이무기 등 인기 작가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작가 사인회와 <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생활의 참견> 김양수가 함께하는 ‘웹툰, 띵작! 작가와의 만남’, <금요일>의 배진수, <원주민 공포만화>의 원주민 작가와의 오싹한 토크쇼도 16일과 17일 각각 열린다.

‘공포만화체험관’, ‘무더위 타파 얼음체험’도 놓칠 수 없는 즐길 거리다. 또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만화OST콘서트’, 유명 성우들을 만날 수 있는 성우 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으며, 축제 행사장 곳곳에 푸드 트럭도 마련돼 관람객의 눈과 귀, 입을 즐겁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만화축제는 만화의 문화적, 예술적 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만화 전시가 열린다. 우리 삶을 만화로 잇는 최규석 작가의 <송곳-삶을 잇다>, 한반도 평화를 만화로 잇는 <한반도의 평화전-평화를 잇다>와 함께 올해 처음으로 준비된 세계를 만화로 잇는 <국제만화가대회(ICC) 주빈도시전-세계를 잇다>가 개최된다.

올해 처음으로 전시와 학술 컨퍼런스를 연계 개최해 만화의 사회적 역할을 고찰하는 담론의 장도 마련된다. 컨퍼런스에서는 ‘만화와 노동-‘송곳’을 중심으로’를 통해 송곳에서 투영해낸 한국 사회의 인간상을 돌아보고, ‘한반도의 평화-남과 북 그리고 만화’에서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만화의 새로운 역할과 기여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지난해 처음 열리며 큰 관심을 받은 ‘장애 예술인 세미나’에서는 장애예술인(화가, 무용가, 만화가 등) 고용 창출을 위한 발제와 지원책 등에 대한 토론도 이어진다.

한국 만화와 세계를 잇는 만화 융복합 콘텐츠 교류의 장도 마련된다. 국내외 17개국 76개 기업이 참여하는 ‘한국국제만화마켓(KICOM)’은 해외 바이어와 국내 만화 콘텐츠 기업의 1대 1 비즈니스 상담을 지원, 국내 우수 만화 콘텐츠가 해외로 진출할 기회를 제공한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