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단지 조성, 인근주민 쓰레기처리장 가능성 반대
자원순환단지 조성, 인근주민 쓰레기처리장 가능성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가 추진하는 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에 대해 인근 주민들이 백지화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향후 쓰레기처리장, 소각장 등 건설을 예상하면서 이에 따른 건강상 피해가 우려된다는 주장이다.

13일 시흥시와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시흥시는 2022년 말까지 정왕동 신시흥전력소 일대 28만4천500여㎡에 민간투자방식으로 1천500여억 원을 들여 자원순환특화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 단지에는 현재 개발제한구역에 난립해 있는 1천100여개의 재활용 업체(고물상) 중 수질이나 대기오염을 유발하지 않는 업체를 중심으로 120여개 업체를 선정, 입주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재활용 업체들로 인한 그린벨트 훼손 및 도시미관 저해를 줄이고, 장기적으로는 이 일대를 국가자원순환 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의지다.

이같은 계획에 따라 시는 지난 2012년 12월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마친 데 이어, 2014년 환경부로부터 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 승인을 받았으며, 올해 말 사업 추진을 위한 민ㆍ관 합동 특수목적법인(SPC) 설립과 내년 상반기 개발제한구역 해제 및 산업단지 조성계획 승인 등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인근 마을 주민들은 이 계획을 반대하고 있다.

비상대책위 관계자는 “현재는 자원순환단지라고 하지만 향후에는 산업폐기물 처리장, 쓰레기 처리 및 소각장이 들어 설 것이 뻔하다”며 “마을 인근에 쓰레기처리 및 소각장이라니 기가 막힐 뿐”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린 뒤 정부에 특화단지 조성 불허를 요청했으며, 시흥시에 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 백지화를 끝까지 요구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자원순환특화단지는 말 그대로 고물상을 집적화해 친환경적으로 관리하는 것으로 쓰레기 소각장이나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산업폐기물처리장 등은 설치될 계획이 없고 앞으로 들어설 가능성도 없다”고 말했다.

시흥=이성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