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서 발생…이재명 지사, 총력 대응 지시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서 발생…이재명 지사, 총력 대응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이재명 지사의 총력 대응 지시가 담긴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17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이재명 지사의 총력 대응 지시가 담긴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치사율 100%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최초로 파주시에서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발병 농장에서 멧돼지 침입 흔적과 비료 특이점 등이 확인되지 않으면서 명확한 발병 원인 파악까지 일정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 구제역ㆍAI가 맞물리는 9월 경기지역 ‘축산 농가 대란’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7일 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ㆍ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 파주시의 A 양돈농장에서 폐사된 돼지 5두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양돈농장 관리인은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죽은 돼지들을 관계 당국에 신고했다. 폐사한 돼지는 모두 고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A 농장은 2천450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으며 신고 농장 3㎞ 이내에 다른 양돈 농장은 없지만 인근 10㎞에는 돼지 농가 19곳에 1만 8천여 두가 있다.

당국 합동 조사를 통해 A 농장 내 잔반 급여, 관계자 외국 방문 등의 직접적 발병 원인은 발견되지 않았다. 농가 주변 멧돼지 침입 흔적이 없었으며, 농가에서 사용된 비료에서도 특이점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도는 이날 오전 9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했다. 아울러 도 방역지원본부 및 파주시 방역팀(4명)을 투입해 통제 및 소독 등 초동조치를 완료했다. 도내에는 돼지 농가가 1천300여 곳 있으며, 이는 전국 돼지 농가 중 18.7%다. 돼지 수는 220만 6천여 두(전국 19.1%)다.

도는 24시간 이내 발생농장 반경 500m 이내 2천450두를 살처분하고, 발생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2개 농장 2천250두를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방역대 내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24시간 운영하고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 관련 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해 추적 관찰하면서 발생권역(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30분 도청 상황실에서 긴급 부단체장 시ㆍ군 영상회의를 열고 시ㆍ군별 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 및 강력 대응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토론회 일정만 소화하고 남은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 still)을 발령했다.

한편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그러나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이 개발되지 않았다. 감염된 돼지 및 돼지 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 발생한다. 잠복기는 3일에서 최장 21일이다.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5월 30일 북한에서 발생했으며 앞서 지난해 중국과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에서 확산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4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생긴 이후 돼지고깃값이 40% 넘게 오르는 등 돼지고기 가격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

이에 정부는 올해 5월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후 방역에 힘을 쏟았다. 농식품부는 전국 모든 양돈 농장을 대상으로 돼지 혈액검사를 하고 방역 작업을 펼쳐왔으나 결국 국내에 유입됐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