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발주 전 계약심사 통해 혈세 19억5천만원 절감
양주시 발주 전 계약심사 통해 혈세 19억5천만원 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각종 사업의 발주 전 계약심사를 통해 혈세 19억5천만원을 절감했다.

시는 올해 8월말 기준으로 공사ㆍ용역ㆍ물품 등 총 189건 계약심사를 실시한 결과 공사 109건 14억9천만원, 용역 53건 4억5천만원, 물품 27건 1천만원 등 19억5천만원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7일 밝혔다.

계약심사는 예산낭비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재정운영을 위해 시에서 발주하는 사업의 원가 산정, 공법 선택, 설계변경의 적정성 등을 사전에 심사하는 제도다.

이같은 예산절감 효과는 공사 안전관리비용, 각종 노무비 등 필수 적정원가 반영 여부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고 잘못 산정된 물량과 단가, 각종 제비율 등을 조정하는 등 불필요한 지출 요인을 사전에 차단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건전하고 효율적인 재정운용을 위해 현장중심의 심사를 추진, 불필요한 공정을 제외하고 시공방법 등을 효과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다.

시는 절감된 예산은 사회기반시설, 주민편익시설 등 주요 현안사업에 재투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장중심의 합리적인 계약심사를 통해 예산집행의 효율성 증대와 재정운영의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심사를 통해 행정의 효율성과 신뢰성을 높이는 등 시민들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