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시민의 날 행사 취소
여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시민의 날 행사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항진(왼쪽 두번째)여주시장이 지난 19일 오전 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긴급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주시
이항진(왼쪽 두번째)여주시장이 지난 19일 오전 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긴급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주시

여주시가 최근 파주시와 연천군 등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차원에서 행사 등을 취소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지난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돼지열병 발생 현황 파악과 예방대책을 철저히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지난 21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7회 여주시민의 날’ 행사를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 시장은 “여주시민들의 화합의 장인 시민의 날 행사를 열심히 준비해왔으나 사안이 중요한 만큼 취소하게 됐다”라며 “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제도 없어 걸릴 경우 폐사율이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전염병이기 때문에 예방만이 최선일 수밖에 없다. 지역의 축산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시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예방에 협조해달라”라고 주문했다.

한편, 여주시는 돼지열병 방역대책을 전담하는 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지난 19일 오후부터 거점소독장소를 시작으로 방역활동에 돌입했으며, 여주시 돼지사육농가는 95개농가 18만두의 돼지를 사육, 경기도내 축산규모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