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오는 27, 28일 예정된 ‘시민의 날’ 행사 취소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에 최선”
용인시, 오는 27, 28일 예정된 ‘시민의 날’ 행사 취소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에 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관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오는 27~28일로 예정됐던 ‘용인 시민의 날’ 행사를 전면 취소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민의 날 행사와 연계해 진행하던 음식문화축제, 처인성 문화제, 평생학습박람회, 축하공연 등도 모두 취소됐다.

다만, 27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시민의 날 기념식과 문화상 등 7종의 시상식만 간소하게 치르기로 했다.

백군기 시장은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부터 관내 양돈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부득이 행사를 취소하게 됐다”며 “관심을 보내 준 시민들에게 양해를 구하며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7일부터 백암면 고안리에 거점소독시설을 가동하며 24시간 차단방역을 하고 있다. 용인지역은 처인구 포곡읍ㆍ백암면 등 184농가에서 24만 8천 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