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관내 유일 양돈 농가 70여두 돼지 전량 출하
광명시, 관내 유일 양돈 농가 70여두 돼지 전량 출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지난 28일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 차단을 위해 관내 유일한 양돈 축사인 가학동 농가의 돼지 70여두를 전량 출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6일 설치했던 통제초소 운영을 종료하는 한편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은 돼지열병이 해결될 때까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돼지열병 확산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시 개청 38주년을 기념해 다음달 5일 시민운동장에서 개최하려던 18개동 통합 시민의날 기념 시민화합 체육대회를 전면 취소하고 기념식만 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하기로 했다.또한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10.3~10.6)과 ‘자전거 타고 평화통일로 가자!’ 자전거 대회(10.3)도 무기한 연기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