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분당차병원 등과 안전 분만 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양평군, 분당차병원 등과 안전 분만 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은 안전 분만 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14일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등 5개 의료기관과 ‘안전한 출산을 위한 진료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5월 말 양평군에서 유일한 분만 의료기관이었던 김란미즈산부인과의원이 입원실을 폐쇄하여 산부인과 외래진료는 기존과 같이 운영하지만, 분만을 할 수 없어 지역 내 출산이 어렵게 됨에 따라 임산부의 불편함과 불안을 해소하고자 군은 주변 지역의 분만 산부인과 의료기관과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되었다.

군은 이번 협약 위하여 임산부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주변 지역의 분만 산부인과 의료기관을 설문 조사했고, 조사결과 성남시의 분당차병원과 곽 여성병원, 구리시 마리본산부인과 의원, 이천시 양정분산부인과 의원이 양평군 임산부가 많이 이용하는 의료기관으로 나타났다.

업무협약은 성남시 분당차병원, 구리시 마리본산부인과 의원, 이천시 양정분산부인과의원과 더불어 하남시의 연세아란산부인과의원이 함께 참여할 뜻을 밝혀 총 4개의 의료기관과 체결하였으며, 김란미즈산부인과의원도 협약에 동참하여 양평군 내에서 산부인과 외래진료는 종전과 같이 계속하게 된다.

이번 협약으로 해당 의료기관은 양평군 임산부들에게 안전한 출산을 위한 임상 교육의 인적·기술적 지원, 분만을 포함한 진료 의뢰 환자에 대한 편의 제공 등과 함께 임산부의 응급상황에 대비한 24시간 진료를 지원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 군 임산부들이 더욱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며 “협약에 참여한 의료기관들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도움이 필요한 경우 예산지원 방안 등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화 분당차병원장은 “양평군 임산부의 진료 및 안전한 분만을 위해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