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붉은 수돗물’ 사태 집중포화… 市 “문제점 개선”
與野, ‘붉은 수돗물’ 사태 집중포화… 市 “문제점 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행안위 ‘인천시 국정감사’
초동대처 미흡·수계전환 운영매뉴얼 부재·인력 부족 등 ‘지적’
朴 시장 “대응 미흡 인정”… 市 자체 매립지 추진에 힘 보태기도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시 국정감사에서?‘붉은 수돗물(적수)’?사태와 관련한 지적이 쏟아져 나왔다.?이번 국감에 참석한 국회의원들은 적수 사태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시의 허술한 대처와 경찰 조사에서 나온 탁도계 조작 등에 대해 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15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감에서 권은희 의원(바른미래당·광주광산을)은 적수 사태를 대처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시의 행정력 부족을 문제 삼았다. 권 의원은?“적수 사태에 대한 시의 대응 문제를 보니 매년 국감을 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9월에 이르러서야 탁도계 조작 사실이 경찰 수사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이어?“(박남춘)?시장은 아무것도 알아내거나,?지적하거나,?밝히기 위한 지휘를 한 게 없다”고 덧붙였다.

정인화 의원(무소속·전남 광양곡성구례)은 적수 사태를 인재라고 몰아세우며 박 시장을 압박했다.?정 의원은?“조명래 환경부장관의 표현에 따르면?(적수 사태는) 100%?인재”라며?“대책 과정에서 나온 공무원 비위도 적지 않다”고 꼬집어 말했다.

또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서울 강서을),?김민기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용인을),?김병관 의원(민·경기 성남분당갑)?등은 적수 사태와 관련한 시의 초동대처 미흡을 비롯해 수계전환 운영매뉴얼 부재,?상수도사업본부 인력 부족 등을 지적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박남춘 시장은 일부 사실을 인정하고 개선해 나가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박 시장은?“(적수 사태에 대한) 종합대응에 미흡했다”며?“뼈아프게 지적한 부분,?모든 행정을 공개적으로 투명하게 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와 함께 이번 국감에서 인천지역 국회의원으로 참석한 안상수 의원(한·중동강화옹진)은 시의 최대 현안인 수도권매립지와 관련해 시의 자체 매립지 조성 시도에 힘을 보탰다.

안 의원은 “환경부,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의 4자 합의에는 대체 매립지 조성이 불가능할 때 현재 부지 중 약 106만㎡를 이용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이 있다”면서 “이 상황에서 시는 자체 매립지를 조성할 계획이고 다른 시·도에도 매립 중인 3-1공구를 끝으로 사용을 종료하니 자체 매립지를 조성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는 정당한 요구다. 지난 14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관련 내용에 대한 질의가 있었는데 두리뭉실하게 답하는 것을 보니, 인천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민·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