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효율적 악취행정 기반마련
오산시, 효율적 악취행정 기반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지도 및 바람길 확보방안 ’최종보고회 개최

오산시는 지난 6일 시청 물향기실에서 악취지도 및 바람길 확보방안 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악취지도는 오산시 관내 악취발생사업장을 지도에 표시해 악취 민원 영향권을 예측하고, 바람길 확보는 도심지의 바람길 확보방안을 연구해 도심지에 적체된 대기오염과 악취, 그리고 소음공해를 대류에 희석시켜 오염농도를 줄이기 위한 용역이다. 악취노출빈도 측정은 독일에서 사용하는 최신 격자망 방식을 이용해 용역을 진행했다.

시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환경단체, 주요 대기 및 악취배출사업장, 시민 등 80명과 과업 내용 공유, 시민들의 건의사항 등 의견을 청취했다.

시는 그동안 악취 제로화 도시를 만들고자 누읍일반공업지역 악취관리지역 지정(‘11.01)후 영세사업장 악취방지시설 개선 지원, 악취사업장 악취기술지원, 도심지 하수 악취탈취제 분사용역, 가축분뇨 사육 제한구역 지형도면 제작, 악취사업장 악취측정 용역 등 다각적으로 악취 줄이기에 노력을 하였다.

최근 오산북부지역 주민의 잇따른 악취 민원에 따라 가장산업단지의 공장들에 대해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을 위한 타당성 조사 계획에 있다.

시 관계자는 “본 과업을 악취 실무행정에 적극적으로 이용해 앞으로 효율적인 악취행정을 만들겠다”라며 “악취가 감소할 수 있도록 노후화된 악취방지시설을 개선 보조하고, 악취 민원을 신속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