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물류창고 진출입로에 신호등이 웬말”
“용인 물류창고 진출입로에 신호등이 웬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삼면 주민들 “사고위험에 교통지옥 불 보듯” 강력 반발
市 “관련 기관 등과 협의… 불편 없게 최선 다할 것”
12일 오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한 물류창고 공사장 앞 도로에서 주민들이 신호등 설치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 주민은 “개인 물류창고를 위해 이곳에 신호등을 설치하면 도로가 무척 혼잡해져 주민들이 피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원규기자
12일 오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한 물류창고 공사장 앞 도로에서 주민들이 신호등 설치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 주민은 “개인 물류창고를 위해 이곳에 신호등을 설치하면 도로가 무척 혼잡해져 주민들이 피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원규기자

“안그래도 막히는 도로인데 물류창고 앞 신호등까지 생기면 마을에서 나가지 말라는 소리나 다름없죠.”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좌전리 등 원삼면 주민들이 새롭게 생기는 물류창고 진출입로에 만들어진 신호등을 놓고 크게 반발하고 있다. 신호등이 생기면 안그래도 막히는 도로가 더 막혀 교통지옥이 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12일 용인시와 용인동부경찰서, 원삼면 이장 협의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처인구 양지면 평창리 산 131일대에 물류창고 건축허가가 이뤄졌다. 이후 용인동부경찰서의 심의를 거쳐 물류창고 출입구 앞 ‘소3-5호 연결도로’에 차량 신호등이 지난 10월 신설됐다.

하지만 이 신호등을 놓고 인근 마을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은 새롭게 생기는 물류센터 출입구 앞 도로가 왕복 2차선이라 항상 교통체증이 심했는데, 신호등마저 생겨버리면 마을 주민들이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을주민 50여 명은 이날 물류창고 앞 도로에서 모여 신호등 신설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김장회 좌전2리 이장은 “항상 17번국도의 평창사거리 일대는 교통체증이 심한데, 그곳으로 진출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도로가 현재 물류창고 앞 도로다. 그런데 이 도로에 신호등이 만들어지면 도로를 빠져나가는데만 하세월 일 것”이라면서 “게다가 감속할 수 있는 차선이 없기 때문에 사고위험성도 높아진다. 시는 이 점을 개선하기 위해 감속차선을 추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주민은 “이 도로는 경사가 심해 겨울철 비오는 날에는 버스도 다니지 않는 곳”이라며 “물류창고가 생긴 뒤 화물차량들이 얼마나 잘 다닐 수 있을지 의문이다. 안전성 역시 고려돼야 할 부분”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용인동부서 관계자는 “신호등을 설치할 때 교통량, 안전성 등 모든 부분을 고려했을 때 신호등 설치가 적절하다고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주민분들이 반발하는 만큼 관련 부서, 기관과 협의할 수 있는 것은 협의하고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사진은 사진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