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처분 돼지 침출수 유출… 파주시, 금파취수장 중단
살처분 돼지 침출수 유출… 파주시, 금파취수장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당 광역 상수도로 대체 공급

연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살처분 과정에서 돼지 사체 핏물로 인한 임진강 지류 오염을 막지 못한(본보 12일자 1면) 가운데 파주시가 인근 취수장 이용을 중단하고 나섰다.

파주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임진강 영향권인 금파취수장의 취수를 중단했다고 12일 밝혔다.

파주시는 지난 10일 연천군 마거천 인근에서 발생한 침출수 일부가 13일부터 임진강으로 유입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임진강물을 하루 10만 800t을 취수해 문산정수장으로 보내는 금파취수장 오염이 우려되고 있다. 금파취수장은 정수작업을 거친 뒤 파평면 등 북파주 일대에 수돗물을 공급하기도 한다.

이번 중단 조치로 인해 파주 북부지역에 공급되는 수원은 팔당 광역 상수도로 대체 공급하기로 했다. 또 운정, 교하, 조리, 금촌을 제외한 파주 북부지역 마을 방송과 아파트 방송 등을 통해 이 같은 조치상황을 전파했다.

파주시 관계자는 “인근 연천군 매몰지역 침출수 유출로 파주시 상수원의 오염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즉시 금파취수장의 취수를 중단하고 팔당 광역 상수도로 대체 공급하고 있으니 파주시의 수돗물은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0∼11일 연천군이 마지막 남은 돼지 살처분을 진행하면서 매몰 처리에 쓸 플라스틱 재질의 용기 제작이 늦어지자 4만 7천여 마리 돼지 사체를 중면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 있는 군부대 내 매몰지에 트럭에 실은 채 쌓아뒀다. 그러나 10일 비가 내리면서 돼지 사체에서 핏물이 빗물과 함께 새어 나와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등 침출수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