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철도 유치 위해 시민들이 뭉쳤다
안성 철도 유치 위해 시민들이 뭉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의 새로운 역사에 한 획을 긋는 2조 5천억 원이 투입되는 안성~동탄 간 국가철도 안성 범시민유치위원회가 공식 발족하는 등 철도 유치를 위해 안성 시민들이 뭉쳤다.

14일 안성~동탄 간 국가철도 안성 범시민유치위원에 따르면 지난 13일 안성맞춤 아트홀에서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총회를 열고 안성~동탄 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이날 위원회는 경기도 철도정책위원회 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인 이규민(안성) 위원을 상임대표로 선임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위원회는 동탄~안성~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을 잇는 78.8㎞의 구간에 2조 5천억 원을 투입, 시속 250㎞ 고속화 철도를 구축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특히 위원회는 오는 2021~2030년 제4차 국가철도망에 본 노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토론회, 서명운동, 결의대회 등 활동을 하고 경기도, 청주시, 진천군과의 협력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내년 상반기까지 국가 철도망 구축을 위한 10만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회원을 모집하는 등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해당 노선을 반드시 관철한다는 방침이다.

위원회 회원들은 시민들의 철도유치 활동이 안성~동탄 간 철도 노선이 수도권 팽창의 여파가 안성까지 이어질 수 있는 획기적이고 유일한 방법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규민 안성철도유치위 상임대표는 “인근 지역의 비대화에 떠밀려 안성은 이제 사활을 걸고 철도유치에 힘써 쇠락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오랫동안 이어 온 철도 교통의 사각지대에서 기필코 벗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