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내년 3월까지 동파대비 상황실 운영
용인시, 내년 3월까지 동파대비 상황실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갑작스런 한파로 인한 수도관 동파와 누ㆍ단수 신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내년 3월15일까지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상황실에선 신고가 들어오면 각 지역의 담당 복구대행업체를 즉시 출동시켜 현장을 파악한다. 당장에 필요한 식수마저 없는 곳에는 급수 차량이나 백옥수를 지원하고, 신속히 수도관을 녹이는 작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각 가정에 설치된 수도계량기를 헝겊이나 수건 등으로 감싸 한파로 터지지 않도록 하고 수도관이 얼었을 땐 미지근한 물이나 헤어드라이어로 서서히 녹여달라”며 시민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한편, 시는 지난 9월부터 관내 가정과 기업 등 2천600여곳의 노후 계량기를 동파방지 기능이 있는 계량기로 교체하고, 새로 급수관을 공사하는 지역엔 보온재와 동파 방지팩을 함께 설치했다.

용인=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