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미국 교류추진단, 뉴욕 한인회와 협력사업 추진한다
남양주시 미국 교류추진단, 뉴욕 한인회와 협력사업 추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이도재ㆍ 최성임 남양주시의원 등 남양주시 교류추진단은 지난 15일 맨해튼에 위치한 뉴욕 한인회관을 방문, 찰스 윤 회장과 김하 경화 교육분과 부회장, 음갑선 해외홍보 부회장 등 임원진과 만나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조 시장은 청소년들이 글로벌 인재로서 안목을 기를 수 있도록 한인교포 자녀와 방학 기간에 상호방문하는 프로그램 운영을 제안했으며, 또한 시장성을 갖춘 관내 중소기업들의 미국시장 진출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찰스 윤 회장은 “교육분과에서 운영 중인 청소년 프로그램과 연계한 교류 방안을 제시했으며, 매년 10월 개최되는 한인의 날 행사에 남양주시 특산품인 먹골배 판매부스 운영과 공연단 참가를 제안하는 등 경제와 문화 교류를 함께 추진하자”고 말했다.

이에 조광한 시장은 “워싱턴이 세계 정치의 중심지라면 뉴욕은 경제중심지로 뉴욕 한인회와 함께 청소년,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양주시 교류추진단은 뉴욕 한인회 간담회 외에도 뉴저지 버겐카운티에 위치한 뉴 브리지 메디컬 센터를 방문,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뉴 브리지 메디컬 센터는 요양원과 정신건강센터, 보훈병원 등이 합쳐진 형태로 운영 중이며 1천 개가 넘는 병상을 보유한 뉴저지에서 가장 큰 병원이다.

남양주=유창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