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성로타리클럽, 사랑의 봉사활동으로 희망과 행복의 바이러스 전파
동안성로타리클럽, 사랑의 봉사활동으로 희망과 행복의 바이러스 전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눔은 따뜻한 마음의 배려이며 아름다운 동행의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안성로타리클럽(회장 예당 심명식) 회원들이 사랑의 봉사활동으로 소외이웃에 희망과 행복의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동안성로타리클럽은 최근 고삼면과 금광면에서 회원 모두가 참여하는 사랑의 집 고쳐주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회원들은 3천여만 원을 들여 지붕 물받이 공사를 비롯해 화장실 지붕 돔 교체, 방문 페인트 작업 등 구슬땀을 흘렸다.

또 회원들은 정화조 파손에 따른 냄새를 차단하고자 직접 시멘트 미장과 전기시설, 주방 싱크대를 교체해 주는 등 집 구석구석을 수리하고 대청소까지 했다.

특히 클럽 재원으로 자재비를 충당하고, 회원 각자가 재능기부에 나서 따뜻함을 더했다.

심명식 동안성로타리클럽 회장은 “작은 나눔은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희망의 불씨가 되고 행복의 메시지가 되는 만큼 회원 모두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나눔 문화 확산에 더욱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