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농촌진흥청장상 수상 `스마트농업 선두주자' 자리매김
화성시, 농촌진흥청장상 수상 `스마트농업 선두주자' 자리매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도 스마트팜 관제 시스템 모습

화성시가 농촌진흥청장상을 수상, 스마트농업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시는 지난 18일 전라북도 장수군 한국농업연수원에서 열린 ‘2019 농업기술보급혁신 경진대회’에서 스마트농업 기반구축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5년 전국 최초로 노지 전용 포도 스마트팜 프로그램을 개발, 국비 6억2천500만원을 포함 총 15억8천400만원을 투입해 포도 스마트팜 통합 관제시스템과 포도 ICT 종합정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포도 스마트팜 통합 관제시스템과 포도 ICT 종합정보시스템은 관수, 천ㆍ측창 개폐, 무인방제 시설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어 필요 노동력을 20%이상 줄이고 적기에 병해충을 방제해 농약 사용량 역시 20% 감소시켰다.

이와 함께 출하시기를 조절하고 생육단계별 정밀한 환경관리로 포도의 당도를 2brix 이상 높였으며, 농가 소득 역시 15% 이상 증대시킨 점을 높이 인정받았다.

이명자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스마트팜을 통해 농가별 포도재배기술 격차를 줄이고 최적의 생육모델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농촌과 농업인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 스마트팜은 현재 66개소로 오는 2025년까지 200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 사진3-2. 포도 ICT 종합정보시스템 병해충 예측 시스템 모습
포도 ICT 종합정보시스템 병해충 예측 시스템 모습

화성=박수철ㆍ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