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체장애인협회 오산시지회 김미정 회장 “장애인들 자신감 회복·사회성 향상 온힘”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오산시지회 김미정 회장 “장애인들 자신감 회복·사회성 향상 온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지원 차량 운행·보장구 수리센터 사업 등 정착
도내 첫 ‘고령 장애인 쉼터’ 운영… 복지부 장관 표창
▲ 김미정 회장 (2)

“장애인들의 신체적 건강은 물론 정신적 건강 증진을 통한 자신감 회복과 사회성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최근 63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9회 전국지체장애인대회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은 김미정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오산시지회장(57)의 각오다.

김 지회장은 특유의 친근함과 긍정 리더십으로 지역사회로부터의 신뢰를 회복해 존폐를 걱정했던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오산시지회를 변화시킨 장본인이다.

그는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목적을 위해서는 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인식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협회와 장애인도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산시지회는 현재 장애인 이동지원차량 운행사업, 장애인보장구 수리센터 사업, 지체장애인 문화체험 사업, 장애인과 가족 사고전환 프로그램 사업 등을 정착시켰고 척사대회, 복달임행사, 송년회 등 많은 회원이 참여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장애인 파크 골프교실, 장애인 게이트볼교실, 장애인 수영교실 등 생활체육교실 활성화를 통해 장애인들의 자존감 회복과 사회활동 참여확대를 도모하고, 차별받는 장애인 어르신들을 위한 ‘고령 장애인 노인 쉼터’를 경기도 내에서 최초로 설치ㆍ운영하고 있다.

이같은 활동을 통해 협회의 역할을 확대ㆍ발전시키고 있는 김 지회장 그 공로를 인정받아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장상(2014년), 경기도지사 표창(2016년),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중앙회장 표창(2017년) 등을 받기도 했다.

김 지회장은 올해부터 센터로 확장된 장애인보장구 수리사업을 필요한 곳이면 어느 곳이든 찾아갈 수 있는 체계로 발전시키는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그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구분하지 않는 성숙한 시민사회를 위해 회원에게는 희망을, 지역사회와는 신뢰받는 협회가 되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