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사회봉사단, 체인지 더 월드 성과 확산 워크숍 개최
삼육대 사회봉사단, 체인지 더 월드 성과 확산 워크숍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육대학교 사회봉사단(단장 윤재영)은 최근 교내 백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체인지 더 월드’ 프로젝트 성과 확산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체인지 더 월드’는 삼육대가 대학혁신지원사업 목적으로 추진한 대규모 해외봉사 프로젝트다.

단일 해외봉사 프로젝트에 12개 학과 학생 173명, 교직원 23명을 파견한 전례 없는 규모로, 지난 6월 16일부터 1개월간 미얀마 양곤 국립 짜익와인 장애인시설(Disabled Care Centre)에서 이뤄졌다.

이날 워크숍은 지난 여름 실시된 체인지 더 월드 프로젝트의 사업성과를 교내외에 확산하고, 이를 환류해 차기 사업에 반영하고자 열렸다.

조 코디네이터는 학생중심, 지역사회중심, 과정중심 등 3가지 원칙으로 설계된 체인지 더 월드 프로젝트의 원리를 설명하고, 활동 결과와 함께 차기 사업 구상을 공유했다.

이어 이번 워크숍을 위해 방문한 미얀마 양곤 사회복지부 니니쉐(Ni Ni Shwe) 부국장과 내년도 프로젝트 수혜 기관인 양곤 시각장애인학교 킨요툰(Khin Nyo Tun) 교장이 각각 ‘양곤을 중심으로 한 미얀마의 사회복지 현황과 삼육대와의 협력방안’, ‘미얀마 양곤 시각장애인학교 운영현황과 삼육대와의 협력방안’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윤재영 사회봉사단장은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미얀마 당국과의 실무 접촉 및 논의를 심화해 실질적인 해외봉사 프로젝트가 되길 바란다”며 “체인지 더 월드가 미얀마 사회복지 발전에 큰 디딤돌이 되고, 학생들에게는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양주=유창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