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미래형 스튜디오 ‘늦봄’ 개소
한신대, 미래형 스튜디오 ‘늦봄’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 촬영장비 등 최첨단 동영상 촬영, 편집장비 갖춰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는 지난 20일 오산캠퍼스 늦봄관 1층에서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스튜디오 늦봄’ 개소식을 하고 미래교육 추진을 위한 선도적 교육환경 구축에 박차를 가했다.

‘스튜디오 늦봄’은 가상현실 촬영장비(TriCaster)를 포함한 최첨단 동영상 콘텐츠 촬영 및 편집이 가능한 미래형 스튜디오로 앞으로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 설계, 경쟁력 있는 양질의 콘텐츠 제작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스튜디오 늦봄’ 개소에 발맞춰 한신대는 앞으로 교육 콘텐츠 분야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신대는 대학 수업을 온라인으로 접속해 들을 수 있는 ‘MOOC(Massive Open Online Course)’형 콘텐츠, 전통적인 수업 형태를 뒤집어 수업은 집에서 과제는 학교에서 하게 되는 ‘플립러닝(Flipped Learning)’, 학습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온라인과 오프라인 교육 등 다양한 학습 방법을 혼합하는 ‘블렌디드러닝(Blended Learning)’ 등 다양한 교육적 시도를 이어갈 방침이다.

연규홍 총장은 “오늘 가상현실 촬영장비 등 최첨단 기자재가 갖춰진 ‘스튜디오 늦봄’이 개소한 것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무엇보다도 콘텐츠가 핵심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 확실시된다. 한신대는 미래에서 온 대학이다. 이번 미래형 스튜디오 개소를 시작으로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서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신대는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한 다양한 시설 확충에 나서고 있다. 앞서 지난 10월에는 중앙도서관과 생활관에 ‘1인 미디어실’을 마련해 뉴미디어 시대에 발맞춰 재학생들이 자유롭게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중앙도서관 4층에는 3D프린터 등 최첨단 장비를 갖춘 ‘메이커스페이스(Maker Space)’를 마련해 재학생들이 다양한 창업 아이디어를 구현해볼 수 있도록 했으며, 2층에는 공기업 취업 준비생을 위한 ‘잡스페이스(Job Space)’를 개소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