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사·조리사 갈등에 밥 굶은 아이들…시흥지역 초등학교서 점심 중단
영양사·조리사 갈등에 밥 굶은 아이들…시흥지역 초등학교서 점심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생 1천600여명 단축수업도
학부모들 “해임요구” 파장 확산

영양교사와 조리사의 갈등으로 급식 중단사태를 불러오면서 애꿎은 학생들이 점심을 거르는 일이 한 초등학교에서 일어났다.

27일 시흥교육지원청과 A초교 학부모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8시30분께 A초등학교 내 조리실 덕트시설 사용여부를 놓고 영양교사와 조리사의 갈등으로 조리를 하지 못해 급식이 중단, 전교생 1천600여명이 점심을 먹지 못해 단축 수업을 하는 일이 발생했다.

학교 측은 이날 결국 점심 급식 중단 사태가 빚어지자 학생들을 조기 하교 조치했다. 27일 점심은 정상 공급됐다.

아울러 학교 측은 점심 공급 중단사실을 문자발송 등을 통해 학부모들에게 긴급히 알렸고, 일부 학부모들은 27일 교육지원청을 항의 방문하고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 촉구했다.

경기도 교육청 민원 게시판에는 “학교 내에서 영양사 조리사 문제가 학기초부터 문제 되더니 이 같은 사태를 만들었다”며 “두 사람을 해임해 달라”는 학부모 글이 올라오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시흥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오늘부터 학교급식이 정상 제공되는 등 사태가 진정됐다”며 “이번주 내에 직접 감사에 나서 책임자 문책 등 상황점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흥=이성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