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시내버스, 친환경 전기로 달린다
부천 시내버스, 친환경 전기로 달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친환경 전기버스 43대 도입, 일부 운행 시작
▲ 장덕천 부천시장(왼쪽 아래)이 전기버스를 시승해보고 있다. /부천시 제공


부천시가 친환경 전기버스 43대를 도입한다. 배출가스가 없고 소음과 진동이 적은 전기버스 도입으로 생활 속의 미세먼지는 줄이고 편리함은 더해 시민들이 쾌적하고 안락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8일 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춘의차고지에서 장덕천 부천시장과 김동희 부천시의회 의장, 버스업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버스 시승식을 하며 부천 전기버스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전기버스는 부천과 서울을 오가는 소신여객(주)의 70-2번 노선에 20대, ㈜부천버스의 88번 노선에 23대를 배차했다. 배터리 용량은 204㎾로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180㎞고 충전기는 춘의차고지에 8대, 대장공영차고지에 9대를 갖추고 있다. 모든 전기버스는 교통약자를 배려한 저상버스 구조이며, 내부에는 공기청정필터와 USB 충전 포트를 설치해 승객의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70-2번 노선 5대, 88번 노선 5대가 운행을 시작했고 연말까지 나머지 물량을 도입해 43대 모두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시승식에서 “부천시민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건강한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친환경버스 도입 등 미세먼지 저감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는 관내 6개 운송업체 시내버스에 공기청정필터 설치를 지원하고, 상동역 버스정류장에서 미세먼지 잡는 공기청정 버스정류장을 시범 운영하는 등 대중교통 이용 부문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서고 있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