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새일센터,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업무 협약
오산새일센터, 대한주택관리사협회 업무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센터장 편미월)와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지회(지회장 이선미)가 2020년 공동주택사무원 양성과정을 위한 현장훈련 운영 업무 협약식을 했다고 10일 밝혔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경력단절여성 경제활동 제고를 위해 직업교육훈련 현장실습에 대한 협력 ▲직업교육훈련 훈련생 20인의 2020년 6월 1일~30일간 현장훈련 및 취업연계 지원 ▲기관의 업무 연계와 훈련의 효율성을 위해 의견 교류 및 협력 네트워크 구축이다.

협약식을 통해 공동주택사무원 양성과정에 더 많은 경력단절여성이 도전하고 취업에 성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오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지회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60명의 공동주택사무원을 양성했고, 올해는 훈련생 17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이선미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지회장은 “1기 공동주택사무원 양성과정에 훈련생 3명이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공동주택관리사 시험에 합격했다”며 “내년에도 오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편미월 오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장은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지회와 오산화성지부의 도움으로 훈련생들이 교육과 취업을 하게 돼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더욱 알찬 공동주택사무원 양성과정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2020년에 ‘공동주택사무원 양성과정’, ‘조리 실무자 양성과정’, ‘보육전문가 재취업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며, 전국 최초로‘자동자 오피스마스터 양성과정’을 추진하고 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